5월 생산·소비·투자 모두 감소…서비스업·건설 내수 부진

이윤정
2024년 06월 28일 오후 1:13 업데이트: 2024년 06월 28일 오후 1:13

지난달 우리나라 생산·소비·투자가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 부문이 모두 감소한 것은 지난해 7월 이후 10개월 만이다.

통계청이 6월 28일 발표한 ‘2024년 5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체 산업 생산 지수는 113.1(2020년=100)로 한 달 전보다 0.7% 감소했다.

부문별로는 제조업을 포함한 광공업 생산이 전월보다 1.2% 감소했다.

반도체 생산은 3개월 만에 소폭(1.8%) 늘었고, 석유정제가 3.9%, 통신·방송장비가 9.8% 증가했지만, 1차금속(4.6%), 기계장비(-4.4%), 자동차(-3.1%) 등이 감소했다.

서비스업 생산도 0.5% 줄었다. 예술·스포츠·여가(5.1%), 도소매(1.9%) 등에선 늘었지만, 금융·보험(-2.5%), 정보통신(-1.6%), 숙박·음식점(-1.7%) 등에서 줄었다.

소비 흐름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 지수도 한 달 전보다 0.2% 감소하면서 4월(-0.8%)에 이어 두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의복, 화장품 등에서 2.9% 감소했다.

기업의 설비투자도 운송장비(-12.3%) 등에서 투자가 줄면서 전월 대비 4.1% 감소해 3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건설기성은 건축과 토목 부문에서 공사 실적이 감소하면서 한 달 전보다 4.6% 줄었고, 건설수주는 토목(-45.0%), 건축(28.9%) 부문에서 감소하며 전년 대비 35.4% 줄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 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98.8로 0.6p 감소했다. 향후 경기 상황을 예고하는 선행 종합지수 순환변동치도 100.5로 0.1p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는 “전산업 생산은 4~5월 전체로 보면 보합 수준에 위치해 있다”며 “6월 소비심리 반등 등을 감안할 경우 분기 전체로는 보완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소상공인 등 내수 취약 부문을 집중 지원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경기 회복에 최우선 역점을 둘 계획”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