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 루마니아에 K9 자주포 수출 계약…1.4조원 규모

이윤정
2024년 07월 10일 오후 1:25 업데이트: 2024년 07월 10일 오후 1:42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루마니아에 K9 자주포 54문 등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계약 규모는 1조3828억 원으로, 루마니아의 최근 7년간 무기 도입 사업 중 최대 규모다.

10일 방위사업청에 따르면 K9 생산업체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루마니아 국방부가 K9 자주포 54문, K10 탄약운반장갑차 36대, 탄약 등 총 1조3828억 원 규모의 계약을 체결했다. 루마니아 현지 업체와 협력해 2027년부터 순차 납품할 예정이다.

이로써 루마니아는 호주, 이집트, 인도, 노르웨이, 에스토니아, 튀르키예, 폴란드, 핀란드에 이은 9번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 중에선 6번째 K9 자주포 도입국이 됐다. 이번 계약 체결로 K9은 한국군을 포함해 전 세계 10개국이 사용하는 자주포로 자리매김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독일의 PzH2000, 튀르키예의 퍼티나 자주포(T155 Firtina) 등 NATO와의 경쟁 끝에 수주에 성공했다. 이번 계약에는 K9과 K10 외에도 정찰∙기상 관측용 차륜형 장비, 탄약 등 자주포 패키지를 포함한 방산 토탈 솔루션을 제시해 최종 계약을 끌어냈다.

앞서 양국 정부는 정상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강화를 위한 공동 성명을 채택하고, 방산군수공동위원회를 최초로 개최하는 등 방산 수출을 위한 적극적인 지원을 펼쳤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혹독한 테스트를 견뎌 호주군의 최종 선택을 받은 레드백 장갑차를 앞세워 루마니아 보병전투장갑차(IFV) 사업에도 도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레드백 장갑차는 K9과 동일한 동력 시스템 등을 적용해 루마니아군의 유지 보수 측면에서도 효율적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계자는 “대한민국의 K9 자주포는 이제 글로벌 곳곳을 지키는 K-방산의 상징이 됐다”며 “레드백 계약으로 또 다른 베스트셀러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